빠르면 9월 초부터 한국 의료기관에서 치료를 희망하는 외국인환자에 대한 비자 발급이 간소화될 예정이다.

  법무부는 다음 달부터 전자비자 발급 규정을 의료 분야까지 확대하는 내용의 '개정 전자비자 발급 제도'를 시행한다고 5일 밝혔다.

  전자비자 발급 제도는 올해 3월부터 연구 인력이나 대학교수 등 우수인재에 대해서만 적용해 시행돼왔으며 이번 개정을 통해 적용 대상이 의료관광객까지 포함된다. 전자비자 발급 제도란 비자 신청자가 재외공관을 방문할 필요없이 휴넷코리아 사이트를 통해 전자비자를 신청하고 발급받을 수 있도록 한 것으 외국인 환자는 재외공관에 가지 않고도 온라인으로 전자비자를 발급받을 수 있게 됐다.

  그동안 외국인 환자가 의료관광 비자를 발급받기 위해서는 직접 재외공관을 방문해 병원의료확인서(예약서) 등을 제출하거나 초청자(병원 등)가 온라인을 통해 발급받은 사증발급 인증서를 외국인 환자가 재외공관에 제출해야 했다.

  다만 앞으로 외국인 환자 비자 발급 대리 신청이 가능한 기관은 보건복지부에 등록된 외국인환자 유치 의료기관이나 외국인 환자 유치업체 가운데 유치실적이 우수하고 그동안 비자발급건수에 비해 불법체류율이나 입국거부율이 낮은 '우수 외국인환자 유치기관'에 국한된다. 법무부 관계자는 아직 의료기관이나 유치업체의 명단은 정해지지 않다고 말했다.

  법무부 관계자는 이번 조치로 외국인 환자가 비자 발급을 위해 재외공관을 방문할 필요가 없는 등 절차가 간소화돼 의료관광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XE Login